[인적공제]부양가족 인적공제 소득금액 100만 원 기준은?

삼쩜삼
삼쩜삼
  • 업데이트 시간

같은 연봉에 비슷한 소비 패턴과 지출 규모를 가진 두 명의 근로자가 있다고 가정해 볼까요?


기본적인 조건만 비교하면 세금 신고 후의 결과도 그다지 다를 게 없을 것 같은데요. 실제로는 돌려받는 세액이 2배나 차이 나는 사례도 있답니다.


이런 경우 십중팔구는 공제를 받을 만큼 다 받았는지를 살피면 답이 나오죠. 환급을 더 적게 받은 근로자는 소득공제나 세액공제를 꼼꼼하게 체크하지 못한 탓이 클 거예요.


<연말정산 세액계산 흐름>

총 급여액

- 근로소득공제

= 근로소득 금액

- 인적공제

(본인, 배우자, 부양가족 등 '기본공제' 및 '추가공제')

.

.

.


얼마나 알고 처리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게 연말정산의 공제이고, 부양가족 인적공제는 가장 기초적인 항목에 속해요. 위의 세액계산 흐름에서도 알 수 있듯 근로소득공제 이후 가장 먼저 등장하는 공제거든요.


특별공제나 기타소득공제를 해결하기 전에 먼저 인적공제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사실, 이제 아시겠죠?

 

_______________100______.png

 

 

 

부양가족 소득금액 기준, 생각보다 까다롭다?!


연말정산을 하는 근로자의 인적공제, 그중에서도 부양가족 공제에는 몇 가지 조건이 따라붙어요. 나이와 부양 여부 그리고 오늘의 주제인 소득금액 100만 원 기준에 부합해야 하죠.


100만 원이라는 소득금액 기준이 뭐가 그렇게 까다로울까 싶지만, 잠시 생각하면 감이 올 거예요. 부양가족 중 직장에 다니거나 아르바이트를 하는 분, 비정기적으로 소액의 소득이 생기는 분, 어떤 일도 하지 않지만 임대 소득이 있는 경우 등등 수입을 얻는 경로는 다양하다는 사실을 말이에요.


특히 근로소득만 있는 부양가족의 소득금액 기준은 100만 원에만 집중할 게 아니라, 총 급여액 500만 원 이하라는 점도 알아야 한답니다.


결코 간단하게만 볼 기준이 아니라는 느낌이 오시죠? 그렇다고 뒷걸음치면 안 되는 이유, 13월의 보너스가 눈앞에서 사라질 수 있어요. 상황에 따라 정확하게 공제받도록 삼쩜삼이 설명해 드릴 테니 잠시 집중해 주세요.

 

__________1.jpg

 

 

소득 종류별로 달라요!

'부양가족 소득 100만 원' 요건


① 연말정산 대상자인 근로자(근로소득)

→ 총 급여가 500만 원 이하일 것


여기서 500만 원은 근로소득만 있다는 전제하에 비과세소득을 제외한 금액을 가리켜요.


만약 근로소득만 있는 게 아니라 다른 유형의 소득, 예를 들어 사업소득이나 이자소득 등이 있다면 기준이 다시 달라집니다. 근로소득 총 급여액 333만 원이 넘지 않는 것으로요.


왜냐, 총 급여액이 333만 원을 초과할 때 근로소득공제액(233만 원)을 적용하더라도 근로소득 금액은 100만 원이 넘기 때문이죠.


② 사업자등록증을 가진 사업자(사업소득)


②-① 사업자등록증이 없지만 3.3% 원천징수를 떼는 경우(사업소득)

→ 총수입금액에서 필요경비를 차감한 값이 100만 원 이하일 것


비교적 간단해 보이죠? 하지만 사업소득의 경우 연말정산이 아닌, 5월 종합소득세 확정신고가 필요해요. 다시 말해 연말정산을 하는 시기와 차이가 발생하지요. 따라서 사업소득 금액을 추정적으로 계산하여 처리해야 합니다.


인적공제를 받으려는 부양가족이 작년부터 사업소득이 있었다면 소득금액증명원을 발급받거나 해당 연도 종합소득세 신고서를 확인하여 가늠할 수 있어요. 신규 사업자는 올해 매출 예상액을 계산하여 판단해야 하고요.

 

__________2.jpg


③기타소득

→ 총수입금액에서 필요경비를 차감한 값이 300만 원 이하일 것


부양가족이 비정기적으로 얻은 기타소득이 300만 원 이하일 때 분리과세 선택이 가능해요. 즉, 종합소득을 신고하지 않는 선택지가 부여된답니다. 종합소득금액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인적공제가 정상적으로 적용돼요.


④ 금융소득(이자·배당소득)

→ 이자·배당소득을 합한 값이 연간 2,000만 원 이하일 것


금융소득 분리과세의 기준은 연 2,000만 원 초과 여부라는 것으로 설명을 대신할 수 있겠네요. 이자소득 및 배당소득이 2,000만 원 이하라면 분리과세소득이 되어 연간소득금액 100만 원에도 미치지 않으니까요.


⑤ 퇴직소득

→ 퇴직급여액이 100만 원 이하일 것


퇴직소득에는 필요경비가 적용되지 않아요. 때문에 퇴직금 총액으로 소득을 판단하며, 총액이 100만 원을 넘지 말아야 합니다.


⑥ 양도소득

→ 양도가액에서 필요경비, 취득가액, 장기보유특별공제액을 차감한 값이 100만 원 이하일 것


양도소득세를 납부한 분들 중 기준에 부합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부양가족 인적공제를 받았다가 추징당하는 사례가 있으니 주의하세요!


이 외에도 부동산 임대소득의 경우 임대수입 금액이 2,000만 원 이하이면서 분리과세를 선택할 것, 일용직 근로자의 소득은 분리과세되기 때문에 수입 금액과 상관없이 부양가족 공제가 가능하다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랄게요.

 

__________3.jpg

 

 


부양가족 인적공제는 연말정산 부당공제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기도 해요. 기분 좋게 공제되는 줄 알았는데, 반대로 세금을 토해내는 사례도 속속 엿보여요.


이제 연말정산 시 소득기준뿐만 아니라 나이나 부양 요건도 마지막까지 살펴야겠죠. 모름지기 부양가족 인적공제는 모든 공제 요건을 하나하나 파악하는 것이 핵심이니까요!

 

 

________.png